박경묵 개인전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상품 요약 설명란 입니다.
기본 정보
상품명 박경묵 개인전
상품간략설명 박경묵 개인전 Kyung Muk Park's solo exhibition - 淸夢 푸른 꿈
상품요약정보 상품 요약 설명란 입니다.
날짜 2019.05.27 - 2019.06.10
작가명 박경묵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박경묵 개인전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DETAIL 상품상세정보
    박경묵 개인전 Kyung Muk Park's solo exhibition - 淸夢 푸른 꿈
  • PAYMENT INFO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 DELIVERY INFO 배송정보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무료
    배송 기간 : 3일 ~ 7일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EXCHANGE INFO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 SERVICE INFO 서비스문의
박경묵 개인전
  

박경묵 개인전

淸夢 푸른 꿈



2019. 05. 27- 2019. 06.10

Open : 월~금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휴관)

많은 관람 바랍니다.

수호갤러리

-분당구 정자일로 121 더샵스타파크 G-24호

031-713-0287

INVITATION

우리는 현재를 살아가면서, 수많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 우리 앞에 펼쳐진 여러 갈래의 길들을 바라보며,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
어떤 길로 가야 하는지,
얼만큼을 가야 목적지가 나올지 알 수가 없다.
때론 머뭇거리기도 하고,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혹은 친구에게, 무심코 묻곤 한다.

작가들도 스스로 어떻게? 무엇을? 왜? 그릴 것인가에 대해 많은 생각과 질문을 스스로에게 합니다.

위대한 사상, 철학, 역사의 연구를 위해 인문학자들은 서로 다른 해석을 하기도 합니다.

나에 대해, 너에 대해, 우리에 대해, 수 많은 이야기들은 허공에 떠다니는 먼지 같은 것이리라!

진실과 본질은 우주에 중심을 두고 있어서, 그 누구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미루어 짐작합니다.

삼십여 년 전 최완수 교수님께 듣고, 여전히 뇌리에 새겨진 진경산수화의 민족적 자부심과 한국적 자존감은
우리나라의 풍경을 사실적으로 표현함으로써 중국의 관념산수화에서 벗어나 독자적 화풍의 새 영역을 개척하였습니다.

박경묵작가는 그 맥을 이어서,
그 만의 절제와 비움, 유와 무의 미학, 과거와 미래가 인문학적으로
명상과 사색으로 본질이 무엇인지에 대해 선문답을 건네는 듯합니다.

바람과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푸른 꿈을 꾸듯이 잠시 머리를 식힐 수 있는 전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수호갤러리 대표 이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