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 오마주 展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상품명 김창열 오마주 展
날짜 2022.10.18 - 2022.11.17
작가명 김창열, 변용국, 박경묵, 정성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김창열 오마주 展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DETAIL 상품상세정보
  • PAYMENT INFO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 DELIVERY INFO 배송정보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0원
    배송 기간 : 7일 ~ 14일
    배송 안내 :

    배송 기간

    -결제 확인 후 평균 7일-14일 소요됩니다.
    -품목에 따라 약 14일의 제작기간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추가 비용 발생

    -제주도 및 일부 도서산간 지역으로 배송하는 경우
    -고객이 지정하는 일자에 작품을 수령해야 하는 경우
    -고객의 요청에 의해 구매 작품을 설치하는 경우
    -구매 작품 외에 추가로 작품 설치를 요청하는 경우

    운송, 설치 비용안내


    -일반화물 운송

    [서울,경기,인천] 35,000
    [강원,충청, 전라, 경상] 150,000
    [부산] 200,000 

    -미술전문차량 운송

    [서울,경기,인천] 200,000
    [강원,충청, 전라, 경상] 350,000
    [부산] 550,000 

    -미술전문차량운송+설치

    [서울,경기,인천] 250,000
    [강원,충청, 전라, 경상] 400,000
    [부산] 600,000 

    작품 설치안내

    -작품설치는 벽면에 따른 설치자재를 활용한 '벽면 설치'를 원칙으로 합니다.
    -레일 와이어 설치는 불가합니다.
    -공간의 벽면과 천장 등 주변 환경에 따라 설치가 제한적일 수 있습니다.
  • EXCHANGE INFO 교환 및 반품정보
    주의사항

    1.주문 확인 후 액자 제작이 진행되므로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은 불가합니다.
    2.교환 및 반품은 작품에 중대한 하자가 있는 경우에만 가능합니다.
    3.작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하자와 관련한 내용이 접수되었을 경우에만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4.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 접수 시 사유와 사진을 (010-3121-2716)으로 전송 해주시기 바랍니다.
    5. 모니터 및 모바일 사양에 따라 실체 품목과 색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이는 불량 또는 반품 사유가 되지 않습니다.

    불가안내

    아래의 경우에는 교환, 반품이 불가합니다.

    1.작품에 부착된 사인지가 훼손된 경우
    2.작품을 이미 설치하였거나 작품 전면 보호필름을 제거한 경우
    3.수령일로부터 7일이내 신청을 접수하지 않은 경우
    4.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법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청약철회 제한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불량, 오배송안내

    1.불량 및 파손에 해당하는 이미지를 전송 해주시기 바랍니다. (M. 010-3121-2716)
    2.불량 및 파손을 확인 후 절차에 따라 무상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3.오배송의 경우 배송 업체 확인 후 절차에 따라 진행 됩니다.
  • SERVICE INFO 서비스문의
김창열 오마주 展


기간 : 2022.10.18 - 11.17
장소 : 롯데백화점 동탄점 1F
작가 : 김창열, 변용국, 박경묵, 정성원  
운영시간 : 월-목 10:30 - 20:00 / 금-일 10:30 - 20:30


Artist Note


김창열 화백에게 ‘물방울’은 그가 품고 있던 죽음의 공포, 눈물과 함께 피할 수 없던 상처를 모아둔 세계이다. 영화 <물방울을 그리는 남자> 에서 김창열 화백은 “물방울을 그리는 건 모든 기억을 지우기 위함입니다. 모든 악과 불안을 물로 지우는 것입니다.” 라며 자신의 삶을 말하였다. 김창열 화백에게 그림은 죽은 자의 영혼을 위로하는 것이고, 그는 작품을 통해 죽음을 상징하는 피로부터 생명의 원천인 물방울로 승화하였다. 김창열 화백은 수행에 가까운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그가 겪어온 시대의 아픔을 씻어내고, 작품을 감상하는 이들에게도 그 과정을 공유하며 고통에서부터 해소로 흘러가는 인생에 대한 고찰을 제안한다. 그는 반세기 동안 오로지 물방울에 전념하며 오랜 시간 ‘물방울 작가’로 명성을 떨쳤다.

변용국을 대표하는 시리즈 중 하나인 <R.F.I.M>은 반복을 통해 조형성을 획득한다. 이는 동아시아에서 전통적으로 진리를 상징해왔던 유수의 관념이 변용국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 데에 중요한 실마리가 된다. 두텁게 칠한 물감을 일정한 간격으로 밀어 올려 완성하거나, 같은 크기의 점을 반복적으로 찍어내어 마치 파도의 물결을 보는 듯하다. 노동집약적으로 느껴지는 작업 방식을 택한 것은 오롯이 작품을 제작하는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는 시간 속에서 작가 스스로가 평안을 얻는다. 반복을 통해 흐르는 물, 즉 유수(流水)의 무상성을 읽어낼 수 있는데 이는 물방울을 그리는 행위를 통해 투명하게 ‘무(無)’로 되돌리고자 했던 김창열의 작품 세계와도 통하고 있다. 

박경묵 작가는 자연의 모든 대상은 응축된 시간과 힘을 기반으로 존재한다고 말한다. 이에 주관적인 먹빛을 바탕으로 대상의 형상을 빌려와 내면의 감정을 화폭에 바림질하였다. 먹으로 쌓아올린 행위의 작업은 바위형상에 '생명의 근원-수분'을 담고 있음을 비춰진 투영으로 내비치고 있다. 또한 작가는 설명적인 작업에서 단순화된 듯한 형상으로 음영의 대비를 더욱 극대화하여 함축적인 이미지로 나타내려 한다. 암산에서 바위로 바위는 다시 모이고 폭포를 이루기도 함이 결국에는 동양사상에서 흔히 말하는 음영과 대비로 말하고 있다.

정성원 작가는 우리가 살고 있는 비이상적인 사회 속 메말라가는 감정을 가진 대중들에게 초현실적인 세상을 그림으로 전해주며 캔버스 속에서 대화하며 행복한 여행을 하길 소망한다. 작가는 이번 `김창열 오마주` 전을 통해 그의 작품에 물방울을 접목시켰다. 작가에게 있어 그림을 그리는 행위는 살아있는 모든 것에 대해 행복과 위로를 주는 것이다. 그의 물방울은 대중들에게 회복과 치유, 생명력을 전달하고자 하는 소망을 담고 있다. 물에서 피어나는 꽃, 달항아리에서 우러나는 물방울은 마음을 정화하며 새로운 삶을 이어나가고자 하는 연속성을 표현하고 있다.


                                                                                                                                                                                                                                     
Invitation


김창열 화백의 삶은 전쟁의 아픔과 고통, 슬픔과 공포 속에서도 반세기를 함께한 수많은 물방울 작업 속에서 승화 됩니다. 그는 해탈의 경지를 통해 스스로 위로와 평안, 평화에 다다르기를 소망합니다. 김창열 화백이 남겨 놓은 작품을 통해 깊은 철학적 울림에 공감하며, 우리가 가야할 인생의 길에 각자의 답을 찾아보기를 바랍니다. 모든 것을 물방울 속에 용해시키고 무로 되돌려보내고자 했던 김창열 화백과 그를 오마주한 작가들의 철학적 사유의 장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Works



                                                                                                                           김창열, 물방울, 캔버스에 유채, 227x177cm, 1977


                                                                                                                              김창열, 회귀, 캔버스에 유채, 162x112cm, 2012


                                                                                                                          김창열, 물방울, 캔버스에 유채, 53x45cm, 2018



                                                                                                                       박경묵, 無極, 종이에 먹, 채색, 75.5×45.4cm, 2021



                                                                                                                     변용국, Mirror of light,Oil on canvas,92x102cm,2019



                                                                                                             정성원, Antic and recurrence, oil on canvas, 53x40cm,2021